자폐아 출산 원인 밝힌 한국인 부부

Author
milal
Date
2017-09-15 09:58
Views
58
자폐아 출산 원인 밝힌 한국인 부부 …네이처 "가장 중요한 논문"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5605989

미국 명문대에서 교수로 활동 중인 한국인 과학자 부부가 자폐아 출산 원인을 밝혔다. 이들은 여성의 장내세균이 자폐아 출산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과 자폐 증세를 유발하는 뇌 영역도 찾아내 자폐증을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는평가를 받고 있다.

국제학술지 '네이처' 14일 자에 실린 연구논문 두 편은 한국인 부부 공동 연구진의 작품이다. 주인공은 미국 하버드 의대 허준렬 교수와 MIT 대학의 글로리아 최 교수 부부다. 두 논문의 1저자는 각각 임영신 MIT 박사와 김상두· 김현주 매사추세츠의대 박사(공동1저자)다.

이들이 발표한 논문에는 임신 중 바이러스에 감염된 생쥐가 자폐 증세를 보이는 후손을 낳는 과정이 구체적으로 드러나 있다. 연구진은 소화기관에 있는 특정 장내세균으로 인해 태아의 뇌세포 발달에 영향을 미치는 단백질을 만들어내는 면역세포가 만들어진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연구진이 항생제로 이 장내세균을 없애자 생쥐는 정상 새끼를 낳았다.

허준렬 교수와 글로리아 최 교수는 부부과학자로 연구를 진행하는 것에 대해 많은 시너지 효과가 있다고 평가했다. 허 교수는 "두 실험실 간 공동연구를 진행할 때 서로 이익을 따지기보다 지지와 격려를 보냈다"며 "연구 성공에 큰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두 사람의 전문분야가 면역학과 신경생물학으로 각각 다른데, 이번 연구와 같은 신경면역학(Neuroimmunology) 쪽 연구를 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네이처지는 이번에 발표된 논문들을 이번 호의 가장 중요한 연구 성과로 소개했다. 텍사스대 사우스웨스턴병원의 크레이그 파월 교수는 네이처 논평논문에서 "장내세균과 면역체계, 뇌발달의 복잡한 상호작용에 대한 귀중한 단서를 제공했다"고 평가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